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6.21 [07:56]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아내가 교회에 빠져...불교집안 조상님 뵐 면목이 없다”
아내 목 조르고 투신한 70대 사망
기사입력: 2019/01/10 [19:46]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내가 교회에 다녀 불교집안에서 조상에 볼 면목이 없다며 아내의 목을 조른 뒤 자신은 아차트서 투신한 것으로 보이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문화일보가 10일 보도했다.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이 숨지고 부인은 중태에 빠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남편이 아내의 목을 조른 뒤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 30분쯤 상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A(74) 씨와 부인 B(69) 씨가 각각 아파트 화단과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B 씨는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남편 A 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A4 용지 4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아내가 교회에 빠져들면서부터 다툼이 심해졌다”며 “조상 대대로 불교를 믿었는데 이제 조상님 뵐 면목이 없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 사이에 종교적인 문제로 갈등이 있었던 것 같다”며 “A 씨가 부인을 죽이고 본인도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