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3.25 [04:03]
이슬람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이슬람
“유럽 감옥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 신병’ 모집 장소”
중동 현장 활동 유럽인들도 복귀해 가세, 헤외 테러 부추길 우려
기사입력: 2019/01/10 [21:16]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럽 서방국가 교도소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물든 테러리스트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양성소’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테러범을 격리하고 전향시키는 역할을 해야 할 교정시설에서 거꾸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 이데올로기가 전파되고 심지어 테러 음모까지 진행되는 역설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EU) 소속 각 나라도 이른바 ‘감옥의 급진화’ 현상 저지에 나섰다.     

WSJ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을 보여주는 대표 인물은 2014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유대인 박물관 앞에서 총기를 난사, 네 명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메흐디 네무슈(33)다. 그는 알제리계 프랑스인이다. 프랑스 교도소에서 극단주의 사상을 접하고 시리아로 건너가 1년간 반군 생활을 한 뒤, 유럽으로 돌아와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6일 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체포됐으나, 수감 중에도 유럽 내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과의 접촉은 이어졌다. 2015년 11월 무려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프랑스 파리 총격 테러’ 사건의 유일한 생존 용의자인 살라 압데슬람(29)과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2015년 1월 파리의 유대인 식료품 가게에서 인질극을 벌여 4명을 살해한 사건의 범인인 아프리카 말리계 프랑스인도 교도소에서 이슬람교로 개종하면서 급진화한 경우다. 외국인 지하디스트를 추적해 온 벨기에의 한 언론인은 “유럽 교도소는 현재 ‘극단주의’가 퍼지는 가장 중요한 장소 중 하나”라며 “당국은 테러범을 (일반 수용자들과) 격리하거나, 그들끼리 공동 수용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인데 두 가지 모두 위험요소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WSJ도 “감옥은 ‘테러리스트 신병’의 훌륭한 모집 장소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 각국도 대책을 고심 중이다. 예컨대 프랑스는 2017년 교도소 전담 특별정보기관을 설립했다. 급진화 징후가 있는 재소자 3,000여명을 감시하기 위해서다. 과격 성향 수감자 석방에 대비, 별도의 감시기구까지 만들었다. 다른 나라에서도 맞춤형 심리ㆍ사회ㆍ종교적 상담을 실시 중이다. 그러나 질르 드 케르쇼브 EU 대(對)테러조정관은 “현재로선 뚜렷한 묘책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테러범에 유죄 판결을 내리는 건 매우 간단한 일이지만, ‘급진적인 사람’의 위험성을 증명하는 건 훨씬 더 복잡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제는 중동 분쟁 현장에서 테러리스트 활동을 하던 유럽인들이 끊임없이 복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EU 경찰청인 유로폴은 2012년 이후 대략 5,000명의 유럽인이 ‘성전’을 위해 이라크, 시리아로 향했고, 이 중 1,000명은 현지에서 숨졌으며 1,500여명이 돌아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이들에게 ‘테러단체 가입’ 혐의를 적용해 왔는데, 이런 혐의로 2015~2017년 체포된 규모가 연평균 700여명으로 집계됐다. 2013~2014년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앞서 유로폴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중동 전장에서 돌아온 유럽인들과 다른 극단주의자들이 수감자들에게 ‘해외 테러’ 활동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