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7.12 [17:08]
개신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개신교
작년 신천지 신도수 23만 9천명, 전년도비 18% 순증가
신천지 제36차 정기총회, ‘실상복음’ 대세화를 2020년 역점사역으로
기사입력: 2020/01/13 [20:36]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2일 개최한 신천지예수교 제36차 정기총회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총평을 하고 있다.    

 

지난해 수료자 10만명 중 7만명은 올 재적인원에 포함

 

지난해 12월 현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의 성도는 총 239353(국내 207504, 해외 31849)으로 전년도 12월의 202899명에 비해 18%의 순증가를 기록했다.

 

지난 해 선교센터를 수료한 10만여 명의 수료생 중 새신자 교육 등 최종 과정을 마친 36454명이 지난 해 말 공식 재적인원에 포함됐으며, 나머지 약 7만 명의 수료생들은 올해 재적인원에 포함된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지난 12일 총회본부가 있는 경기도 과천교회에서 지난 한 해를 결산하고 올 한해의 비전과 활동목표를 발표하는 유월절 기념예배 및 제36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올해를 하나님 통치 원년으로 선포하며 성경의 예언이 이뤄진 실체를 증거하는 실상복음의 대세화를 2020년 주요 역점사역으로 발표했다. 특히 기성교단 목회자가 실상복음을 배워 이를 교인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말씀교육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지난해 10만 명 수료식에 이어 교계에 충격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총회에서는 지난해 총회본부와 12지파 활동 및 올해 주요 계획, 국내외 교회·선교센터 현황, 재정부동산 현황 지표 등을 공유했다.

 

이날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신천지예수교회는 현재 국내 72개를 포함해 전 세계 30개국에 총 108개 교회와 509(국내 306, 해외 203) 시온기독교선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무료성경교육기관인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지난해 총 108331명이 등록했다. 이는 전년(3413) 대비 218.5%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수료생 수는 총 103945명으로 전년(19869) 대비 422.2%나 증가했다.

 

선교센터의 현 수강자는 8490명으로(지난해 말 기준) 전년 대비 341.8%나 증가해 올 연말에는 10만 수료식은 물론 20만 수료식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실상복음을 전파하는데 따른 구체적인 활동계획으로 목회자 대상 말씀교육을 통한 한국교회 소성과 선교센터 증설에 따른 신학 사명자 1천 명 배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0만 명 수료식 개최 신천지예수교회의 체험 및 소통 프로그램 활성화 전성도 제사장 교육 담임 및 신학 사명자 정기 시험을 통한 실력 향상 등을 제시했다.

 

특히 목회자 대상 말씀교육은 가장 눈에 띄는 활동계획으로, 실제로 지난 해 실시한 전국순회 말씀대집회등을 통해 현재 100여 명의 기성교단 목회자들이 신천지예수교회에서 성경공부를 하고 있다. 올해는 목회자 수강생을 1천 명으로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설교를 통해 예수님께서는 자신이 유월절 어린 양이 되어 피와 살을 주셨고 이는 오늘날 하나님의 새 나라 새 민족을 창조해 하나님께서 통치하시는 세상을 만들기 위함이었다그것을 깨달은 우리는 은혜를 보답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의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 하나님께서는 생육하고 번성하고 정복하고 다스리라고 하셨다. 그래야 하나님께서 통치하는 세계가 이루어진다. 철없는 신앙은 그만두고 하나님의 목적을 이뤄가야 한다고 말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