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1.18 [09:13]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유명 배우들, '마음챙김의 시' 시낭송 릴레이...“ 위로가 필요한 시대”
김혜자, 김혜수, 공유, 한석규, 아이유, 송혜교 등 펼쳐
기사입력: 2020/11/25 [19:5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혜교의 낭송 영상. 류시화 시인의 페이스북 캡쳐    


김혜자
, 김혜수, 공유, 한석규, 아이유, 송혜교 등 펼쳐  

시인 류시화가 엮은 전 세계 유명, 무명 시인들의 시 모음집에서 한편씩 낭송

 

유명 배우들이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전하기 위해 온라인에서 마음챙김의 시’(수오서재)에 실린 시를 한 편씩 낭송해 들려주는 시낭송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전 세계 유명, 무명 시인들의 시가 수록된 수오서재의 '마음챙김의 시'는 시인 류시화가 엮은 시 모음집이다. 이 책은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루이스 글릭의 '눈풀꽃'이 담기며 유명세를 탔다. 온라인상에서 펼쳐지는 배우들의 시낭송 릴레이는 지금까지 김혜자, 김혜수, 한지민, 공유, 한석규, 아이유, 송혜교로 이어졌고 앞으로 류승룡, 전도연, 이정은, 강하늘, 유아인 등이 함께할 예정이다.

 

배우 김혜자는 '마음챙김의 시' 시집 중 가장 마음에 와 닿은 시 엘렌 바스의 '중요한 것을'을 낭송했으며 김혜수는 루이스 글릭의 '눈풀꽃', 한지민은 독일을 대표하는 서정시인 라이너 쿤체의 '뒤처진 새'를 낭송했다.

 

자신 아닌 것들로 자신을 정의하지 말아야 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에린 핸슨의 '아닌 것'은 배우 공유가, '세상이 가르쳐 준 모든 규칙을 잊으라'는 시구로 시작하는 알베르트 에스피노사의 '혼돈을 사랑하라'는 한석규가 혼이 담긴 목소리로 낭송했다.

 

가수이자 배우 아이유는 데이비드 웨더포드의 '더 느리게 춤추라'를 자신의 곡 '마음''무릎'을 배경으로 낭송하고, 송혜교는 랭 리아브의 '별의 먼지'를 통해 아름다운 시 세계를 안내했다.

 

시낭송은 영상으로 제작되어 온라인상에 공유되고 있으며 시 제목은 국내 최고의 캘리그래퍼 강병인이 써서 영상미를 더하고 있다.

 

 

'마음챙김의 시'를 펴낸 류시화 시인은 "당신이 누구이든 어디에 있든 이 특별한 시낭송은 이 시대 최고의 배우들이 당신에게 주는 선물"이라며 "좋은 시가 지금 당신을 향해 다가오고 있다. 그 시가 당신을 발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혜자는 "우리는 지금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배우들이 마음을 담아 읽어주는 좋은 시가 향기처럼 퍼져서 삶에 지친 소중한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와 희망을 안겨주기를 바란다. 그것이 배우의 역할 중 하나"라고 시낭송 참가 소감을 전했다.

 

시낭송에 함께 참여한 배우 김혜수는 "뜻밖의 위로를 만나면 그 감정이 오랫동안 가슴에 남아 삶의 새로운 동력이 되어주기도 한다. 이 시집을 통해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배우 공유는 "다수 앞에 서는 일을 하다 보니 나 자신을 숨겨야 하는 상황이 불가피하게 생긴다""진짜 나와 사람들이 기대하는 나 사이에서의 괴리감이 따르고 가끔은 정체성의 혼란이 올 때가 있다. 이번에 낭송한 '아닌 것'이 그런 이유로 더욱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배우들의 시낭송은 현재 류시화 시인의 페이스북과 배우들의 인스타그램, 수오서재 출판사 유튜브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