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4.22 [13:53]
가톨릭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가톨릭
교황, 가톨릭 2천년 역사 첫 이라크 방문..."폭력과 극단주의 중단해야"
종교적 소수민족 보호해야…인종청소 야지디족 언급
기사입력: 2021/03/06 [07:2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적 소수민족 보호해야
인종청소 야지디족 언급   

이라크 기독교 사회, IS 공격으로 100140만 명에서 현재 3040만 명 선  

 

가톨릭 2천 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폭력과 극단주의의 중단을 촉구했다. 또한 종교적 소수민족과 기독교 사회의 보호를 강조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라크 기독교 사회는 지난 2003140만명 규모였으나 전쟁과 등으로 현재 30~40만명 선까지 급감했으며, 소수민족인 야지디족은 이슬람국가, IS에 의해 인종청소에 가까운 학살을 당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5(현지시간) 오후 2시께 전용기편으로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통령궁에서 바흐람 살레 대통령 등 이라크 고위 관계자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은 "폭력과 극단주의, 파벌, 편협한 행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 프란치스코(좌) 교황과 살레 이라크 대통령. 연합뉴스  

 

교황은 "서로의 차이를 뛰어넘고 상대방을 같은 인류의 일원으로 보는 법을 배워야만 효과적인 재건의 과정을 시작하고 후세에 더 정의롭고 인간적인 세상을 남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적 소수민족을 소중하게 여겨달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누구도 2류 시민으로 간주해서는 안된다""이라크의 모든 종교인은 시아파 무슬림과 같이 보호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땅의 오랜 기독교인의 존재는 풍부한 유산"이라며 "종교적 소수민족을 제거해야 할 장애물이 아닌 보호해야 할 소중한 자원으로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교황은 특히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 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인종청소를 당한 야지디족을 언급했다. 그는 "여기서 고통받은 수많은 사람 가운데서도 야지디족을 생각한다""그들은 무분별하고 잔혹한 행위의 무고한 희생자"라고 말했다.

 

이라크를 중심으로 생활하는 소수 민족인 야지디족은 이슬람교가 아닌 야지디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박해를 받아왔으며, 특히 2014년부터 IS가 이라크·시리아를 중심으로 발호하자 인종청소에 가까운 학살을 당했다

▲ 이라크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한 교황    

 

대통령과 총리 등 이라크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난 교황은 이날 오후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

' 대성당을 방문했다.

 

이 성당은 201010월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의 총격으로 58명이 숨진 곳으로 사망자 중 48명이 가톨릭 신자였다. 교황청은 당시 사망자 48명의 시복(諡福·복자 칭호를 허가하는 교황의 공식 선언)을 고려 중이다.

 

교황은 "그들의 죽음은 전쟁 선동이나 증오하는 태도, 폭력, 피를 흘리게 하는 행위가 진정한 종교적 가르침과 양립할 수 없음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수년 간 전쟁과 경제적 어려움, 박해로 고통을 겪었다"면서 "비록 이라크의 기독교 사회는 겨자씨처럼 작지만, 사회 전체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인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황은 8일까지 34일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할 예정이며,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날 계획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