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9.18 [22:21]
守岩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守岩 칼럼
주목받는 UFO의 실체…‘외계인 우주선’ 과연 사실일까
목격담 둘러싼 뜨거운 진실 공방…美정부, 6개월간 20년치 120여건 조사…지구 밖 외계 생명체 존재 여부 재조명
기사입력: 2021/07/19 [22:13]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문윤홍 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격담 둘러싼 뜨거운 진실 공방정부, 6개월간 20년치 120여건 조사지구 밖 외계 생명체 존재 여부 재조명 

 

광활한 우주의 어딘가에 외계 생명체가 있으리라는 가설을 증명하는 건 인류 최대 난제다. 그 중심에 ‘UFO’(Unidentified Flying Object·미확인 비행물체) 목격담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있다. UFO 신봉자들은 UFO가 외계인 우주선이라 주장해 왔지만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은 한 세기 가까이 나오지 않았다.

 

2020년 미국 정부가 UFO 목격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면서 외계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이 새삼 재조명됐다. 다만 최근 UFO가 외계인 우주선인지 아닌지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정부 "UFO 실체 알 수 없지만 안보위협 가능성" 

 

미국 정부가 UFO의 실체는 규명하기 어렵지만 국가 안보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UFO가 외계인과 연관됐을 거라는 주장에 대한 언급은 배제됐다.

 

CNN과 스페이스닷컴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와 정보당국은 625(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9쪽 분량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 국방부는 2000년대 중반부터 실체를 명확히 알기 어려운 비행물체와 관련한 현상에 주목해왔으며, 이번 발표는 202012월 미국 의회에서 이 문제를 규명한 보고서를 공개해달라는 요청을 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 정부는 대중적으로 많이 쓰는 미확인비행물체(UFO)’ 대신 미확인비행현상(UAP)’이라는 용어를 공식적으로 사용한다.

 

이번 보고서는 200411월부터 20213월까지 해군 조종사들의 UFO 목격 사례를 확인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조사 대상은 총 144건이었는데, 레이더 등 장비 이상으로 인한 식별 오류가 아니라 모두 물리적으로 확실히 존재하는 현상이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하지만 이 가운데 실체를 밝힌 것은 단 한 건이었다. 조사 뒤 풍선형 기구였다는 점이 확인된 것인데, 나머지는 모두 확인이 불가한 것들이었다. 보고서는 UFO에 관해 높은 바람 속에서 정지해 있거나 갑자기 움직이거나 상당한 속도로 움직이는 특성이 있었다식별 가능한 추진 수단도 없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조사를 위한 자료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UFO가 무엇인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보고서는 “UFO가 미국 국가안보에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미국 정부는 UFO가 중국이나 러시아 등의 차세대 기술이 녹아든 비행물체일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UFO 사례와 조사 내용을 공식 보고서 형식으로 정리한 것도 이런 잠재적인 위협을 걱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 UFO 음모론의 진원지인 미국 네바다주 공군 비밀 기지 ‘51구역’ 인근 관광명소인 레이철 모습. 상상 속 외계인 우주선을 형상화한 비행접시가 눈에 띈다. 트래블 네바다 캡처   


이번 보고서는 외계인과의 연관성에 대한 언급은 적시하지 않았다. UFO의 원인을 조류나 풍선, 자연대기 현상, 미국 또는 타국이 개발한 신기술의 결과물, 그밖의 것으로 분류했는데, 외계생명체에 대한 언급은 명시하지 않은 것이다. 

 

명확한 결론 못 내려음모론선긋기

, 때아닌 조사 ’?국가안보의 잠재적 위협재조명

 

외계인 과학기술의 증거를 찾지 못했지만 외계인 우주선일지 모른다는 이론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지난 6월초 뉴욕타임스(NYT)는 미 정부 고위 관료들의 발언을 인용해 국가정보국(DNI)6개월간 조사 끝에 이같은 결론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DNI는 지난 20년간 해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목격한 ‘UAP’(Unidentified Aerial Phenomena·미확인 비행현상) 120여건을 조사했다. 미국 정부는 UFOUAP라고 부른다.

 

625(현지시간) 미 의회에 공개된 보고서에는 UAP의 많은 부분을 설명하기가 여전히 어렵다는 점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일례로 미 해군 전투기 FA-18 슈퍼 호닛 조종사였던 라이언 그레이브스 예비역 중위는 2014년 여름부터 20153월까지 거의 매일 미 동부 해안 상공에 바람을 거슬러 움직이는 팽이 모양 물체가 나타났다고 증언했다.

  

200411월엔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니미츠호 소속 전투기 2대가 샌디에이고 해안에서 날개가 없고 추진 수단도 분명치 않은 민간기 크기의 흰 타원형 물체와 맞닥뜨렸다. 전투기 한 대가 자세히 보기 위해 하강하자 돌연 상승해 사라졌다. 또한 고속에서 방향을 쉽게 바꾸고 회전하는가 하면, 표면에 나사와 못이 보이지 않았다는 목격담도 있다. 이런 것들이 과학적으로 설명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만 정부의 기밀 프로그램으로 개발된 비행체들이 아니냐는 음모론엔 선을 그었다. 120여건 대부분 미군이나 정부의 첨단기술과는 관련이 없었다. 

▲ UFO 목격담에 대한 조사는 상원 정보위원회 의원들 요청으로 이뤄졌다. 의원들은 UFO를 ‘국가안보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보고 DNI와 국방장관에게 정부가 알고 있는 것을 기밀이 아닌 보고서로 제출하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말 이를 승인했다.   

 

미국의 군·정보 당국자들은 일부 UFO는 경쟁국인 중국이나 러시아의 극초음속 기술 실험 때문일 수 있다고 본다. 중국과 러시아는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해왔다.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비행해 목표물을 타격하는 이 무기는 미국 미사일방어(MD) 체계의 감시망을 피할 수 있다. UFO가 중국이나 러시아의 항공기라면 두 나라의 극초음속 기술 연구가 미국을 앞질렀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NYT는 지적했다. 

 

결정적 증거 없지만 가능성 배제 못해 

UFO 목격 보고 30년간 23↑… 외계 우주선증거는 아직

 

UFO 목격담은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끊이지 않는다. UFO 데이터를 수집하는 단체인 미국 내셔널UFO보고센터(NUFORC)에 따르면 전세계 UFO 목격 보고 건수는 1990319건에서 20207267건으로 30년간 약 23배 폭증했다. 대다수는 별이나 위성, 비행기, 드론(무인기), 기상관측용 풍선, , 박쥐로 판명이 났다.

 

19476월 미 워싱턴주 레이니어산 인근 상공에 초음속으로 이동하는 초승달 모양 물체 9개가 나타났다는 게 세계 최초의 UFO 목격담으로 평가된다. 민간 조종사 겸 사업가 케네스 아널드(19151984)는 소형 비행기를 몰다 이 물체들을 봤다며 그 속도를 시속 수천로 추정했다. 여기서 비행접시란 말이 유래했다.

 

같은 해 7로스웰 사건도 유명하다. 미 뉴멕시코주 로스웰에서 발견된 고무와 나무, 포일, 테이프, 종이 조각들이 외계인 우주선 잔해란 주장이다. 미 정부는 기상관측용 기구가 추락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부가 우주선 잔해와 외계인 시신을 네바다주의 공군 비밀 기지인 51구역으로 옮겨 조사하며 외계인의 지구 방문 증거를 숨기고 있다는 의혹이 가라앉지 않았다.

 

UFO는 냉전시대의 산물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로켓 개발과 맞물려 관심사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실제로는 U-2 같은 정찰기인 경우가 많아 미국 정부는 국가안보 프로젝트 보호를 위해 침묵과 부인으로 일관했다.

 

미국 정부는 내부적으로는 각종 프로젝트를 통해 UFO가 외계인 우주선이란 증거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 1948프로젝트 사인을 시작으로, 19521969프로젝트 블루 북에서 약 12000건을 조사했고 이 중 701건이 미제(未濟)로 남았다. UFO를 더 이상 연구할 가치가 없다는 판단하에 2007고등 항공우주 위협 식별 프로그램’(AATIP)을 개시하기까지 정부 차원의 조사는 38년간 이뤄지지 않았다. 미 국방부는 AATIP 일환으로 해군 등이 제공한 레이더 데이터, 영상 등을 2012년까지 비밀리에 분석했다. 책임자였던 루이스 엘리존도가 2017년까지 프로그램이 운영됐다고 폭로하고, 정부가 UAP를 은폐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일자 2020년 여름 국방부에 UAP 태스크포스(TF)가 꾸려졌다. 의회에 제출될 보고서엔 이 TF의 조사 결과가 포함된다. 

▲ 2020년 4월 미국 국방부가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찍은 영상이라면서 공개한 UFO 모습.   


금기시돼 오던 UFO ‘공론의 장형성주류 과학계와 협력 공동연구 나서야
 

UFO 문제 공론화 첫발주류 과학계, 연구 나서야

 

미국 정부의 이번 조사로 UFO에 대한 공론의 장()이 형성되고 있다. NBC방송은 “(1947년 첫 UFO 목격담이 나온 뒤) 금기와 조롱의 대상이었던 UFO에 대해 사람들이 진지하게 이야기하고 있다상원의원과 과학자, 국방부, 전직 대통령과 중앙정보국(CIA) 국장, 나사(항공우주국) 관계자, 월가 경영진과 실리콘밸리 투자자들이 공개적으로 말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으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 5CBS방송 인터뷰에서 하늘에 있는 (미확인) 물체들에 대한 영상과 기록들이 뭔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우리는 그들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그 궤적을 설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 빌 넬슨 나사 신임 국장은 “UFO가 외계인의 지구 방문 증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그 가능성을 배제하는 건 시기상조라는 소신을 밝혔다. 이어 해군 조종사들이 묘사한 특성 때문에 UFO가 광학 현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각각 오바마,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CIA 국장을 지낸 존 브레넌과 제임스 울시도 설명할 수 없는 비행현상의 증거를 봤다고 입을 모았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DNI를 지낸 존 래트클리프 역시 “UFO 목격 사례는 공개된 것보다 훨씬 더 많다상당수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UFO 신봉자들은 환영하는 기색이 뚜렷하다. 워싱턴의 유일한 UFO 관련 로비스트인 패러다임 리서치 그룹(PRG) 스티븐 바셋 이사는 마침내 이 운동이 빛을 보게 됐다고 기뻐했다.

 

과학계는 UFO를 외계 생명체가 지구로 몰고온 우주선 인식에 비호의적

 

그러나 과학계는 UFO를 지적인 외계 생명체가 지구로 몰고 온 우주선이라고 보는 인식에 호의적이지 않다. 이번 미국 정부 발표와 관련해 미국 SETI 연구소는 조사 대상이 된 영상들을 외계 우주선의 직접적인 시각 증거로 해석하는 사람들이 많다그러기 위해선 외계인들이 지구의 영공에 머물러 있어야 하는 등의 가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ETI 연구소는 지적인 외계생명체가 만들어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인공적인 전파를 망원경으로 검출하기 위한 연구조직이다. 이같은 연구는 지난 1960년대에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과학계에선 빛의 속도로 수백, 수천년 이상이 걸리는 거리를 우주선을 타고 지구를 겨냥해 날아왔다면 지구인과 어떤 식으로든 적극적인 접촉을 먼저 시도하는 게 자연스러울 텐데 현재의 UFO 목격담에선 이런 현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보고서 전문을 대중에 공개하는 한편, 주류 과학계도 연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나사의 행성과학자 라비 코파라푸와 블루 마블 우주과학연구소(BMSIS) 연구원인 제이컵 하크미스라는 지난 5월말 워싱턴포스트(WP) 공동 기고를 통해 “UFOUAP에 대한 과학적 연구는 너무 오랫동안 금기시돼 왔다“UAP가 뭔지 알고 싶다면 주류 과학계를 연구에 끌어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류 과학자들이 찾아낸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가 없다면 UAP 연구는 항상 비주류 과학으로 간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향후 UFO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추가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수암(守岩) 문 윤 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