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2.01.26 [21:35]
守岩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守岩 칼럼
천주교 해미聖地, 교황청이 지정한 30대 국제성지 ‘우뚝’
교황청, 12월15일 해미성지를 국제성지로 지정…순례길 등 걷기여행 명소로 떠올라
기사입력: 2022/01/12 [22:33]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문윤홍 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황청, 1215일 해미성지를 국제성지로 지정순례길 등 걷기여행 명소로 떠올라

 

충남 서산시 해미면 천주교 해미성지(聖地). ‘진둠벙이라 불리는 둘레 90m의 자그마한 연못에는 한복을 입고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형상의 여성 석상이 물에 반쯤 잠겨 있다. 죄인 둠벙(웅덩이)이라는 의미의 이 연못은 조선 시대 천주교 박해 당시 교인들을 빠뜨려 죽게 한 아픔이 깃든 곳이다. 천주교 대전교구 해미성당 한광석 신부는 당시 교인들 1000여 명이 천주교를 믿었다는 이유로 정식 재판도 없이 처형을 당했고, 묘지도 없이 이곳 해미성지에 묻혔다고 했다.

 

교황청은 지난해 1215일 해미성지를 국제성지로 지정하는 교령(敎令·교황청의 공식 결정 문서)을 전달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국제성지로 지정된 이후 국내에선 두 번째 사례다. 천주교 역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 성지가 국제성지로 인정받는데, 전 세계적으로도 국제성지는 30여 곳에 불과하다. 

▲ 하얗게 눈이 내려 고즈넉한 풍경을 자아내고 있는 서산 해미읍성. 충청권 서해안 방어를 위해 조선 시대 세워진 해미읍성은 600년간 역사의 부침을 지켜봤다. 군관으로 부임해 병사들을 훈련하던 이순신 장군의 용맹함과 ‘천주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끌려와 옥고를 치르던 천주교인들의 아픔이 깃든 곳이다. 서산시는 최근 해미읍성과 해미성지 등을 둘러볼 수 있는 해미국제성지 순례길(10㎞) 등 여행길 5개를 만들어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교황이 방문한 해미성지 세계 명소화 추진

 

조선 천주교의 아픔을 간직한 서산시가 세계적인 역사 문화의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해미성지가 국제성지로 인정받은 것을 계기로 해미성지 세계 명소화 사업에 나선다. 서산시는 20217억원을 들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로 했다. 앞으로 순례길 정비, 상징물 제작, 주변 시설 정비, 콘텐츠 개발 등을 할 예정이다.

 

3만여부지의 해미성지에는 진둠벙 등 역사적 현장과 함께 무명 순교자의 묘, 성지기념

, 성당 등이 자리하고 있다. 조선시대 천주교인들의 처형은 해미지역을 관할하던 관아가 있던 해미읍성에서 이뤄졌다. 해미성지는 해미읍성에서 서쪽으로 700m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2014년 해미성지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진둠벙 앞에서 순교 역사를 듣고는 이탈리아어로 센자노메(senza nome·이름 없이), 센자노메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교황 방문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해미성지는 방문객이 201345403명에서 201962945명으로 크게 늘었다.

▲ 해미읍성에서 서쪽으로 약 700m 떨어진 곳에 있는 해미성지. 조선시대 박해를 받은 천주교인 1000여 명이 묻힌 곳이다. 교황청은 2021년 12월15일 이곳을 국제성지로 지정하는 교령을 전달했다.     

  

서산시는 해미성지와 해미읍성 등 지역의 역사, 문화, 경관을 즐길 수 있는 5개의 여행길을 조성했다. 바다(아라)와 산()이 어우러진 길이라는 의미로 아라메길이라 불린다. 이 중 첫 번째 길이 해미국제성지 순례길(10km)이다. 해미성지에서 해미읍성, 산수저수지, 한티고개로 이어지는 이 길은 천주교 박해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다.

 

산과 바다 어우러진 5개 여행길천년미소길은 불교문화의 진수 체험

 

서산 5개 여행길의 두 번째는 마애여래삼존상(국보 84)을 만날 수 있는 천년미소길(18km)이다. 불교 문화의 진수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서산 운산면 용현리에 위치한 마애여래삼존상은 백제의 미소로 불린다. 산 중턱 바위를 깎아 만든 것으로 높이 2.8m에 달한다. 중앙의 석가여래입상, 왼쪽 제화갈라보살입상, 오른쪽 미륵반가사유상의 표정이 모두 미소를 짓는다. 태양이 비추는 각도에 따라 미소의 느낌도 달라져 신비로움을 더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족들과 함께 이곳을 찾은 J(41)씨는 백제시대에 거대한 바위를 정교하게 다듬어 미소를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다가만히 바라보면 마음까지 평온해지는 느낌을 준다고 했다.

 

나머지 3개의 여행길은 서산이 지닌 천혜의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코스로 조성됐다. 삼길포와 대호방조제를 내려다볼 수 있는 삼길나루길(8km), 가로림만의 풍광을 보고 걸을 수 있는 구도 범머리길(22km), 도비산(해발 352m)에 올라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도비마루길(7km) 등이다.

 

서산시는 또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로림만은 서산시와 태안군 사이에 위치한 159면적의 만()이다. 멸종위기 해양 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천연기념물 331)이 목격되는 등 해양 생태계의 보고(寶庫)로 불린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2448억원을 들여 해양정원센터와 전시홍보관, 생태탐방로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서산시는 해외관광객 유치를 위해 공항 건설도 추진하고 있다. 시에 있는 공군비행장에 2026년까지 민간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목표이다. 서산공항 건설 사업은 지난해 1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선정됐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해미국제성지가 지닌 화해와 치유, 평화와 생명의 정신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면서 가로림만 해양정원, 여행길 조성 등을 통해 방문객들이 치유받는 관광지가 되도록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수암(守岩) 문 윤 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