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2.05.24 [20:02]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코로나백신 거부’ 조코비치에 ‘인류 명예가이드’ 수여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창시자 라엘 “진정한 자유 향한 용기, 인류의 모범”
기사입력: 2022/01/21 [12:47]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이중목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창시자 라엘 진정한 자유 향한 용기, 인류의 모범 

백신접종은 강제 아닌 자유타협될 수 없는 절대 가치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시자 라엘이 세계 랭킹 1(남자) 테니스 스타 노바크 조코비치(사진· 세르비아)에게 인류의 명예 가이드직을 수여했다.

 

라엘은 개인의 이해관계를 초월해 인류 전체의 행복, 사랑과 평화를 위해 자신의 삶을 헌신한 이들에게 인류의 명예 가이드직을 수여해 왔다.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오승준 대표는 이번 명예 가이드 임명에 대해 노바크 조코비치는 그동안 산불, 홍수 등 재난 피해자들이나 가난한 아이들을 돕는 전세계적인 구호활동은 물론, 코로나 사태 이후 유럽 여러 나라의 병원에 거액을 기부하는 등 주변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사랑을 실천하는 데 앞장서 왔다최근에는 코로나 백신 강제접종에 저항하며 진정한 자유를 향한 본보기가 된 점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대표는 이어 그동안 라엘은 질병을 비롯한 각종 위험에서 스스로를 지키는 것도, 또 그 위험에 스스로를 노출시키는 것도 모두 개인의 선택으로 존중받아야 한다며 기본적 인권인 자유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절대적 가치라고 가르쳐 왔다고 상기시키며 이번에 그가 조코비치에게 명예 가이드 직을 수여한 것도 코로나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것은 단순히 치료방법의 선택을 제한하는 것을 넘어 행복한 삶에 필수적인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 인권의 문제로 보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유명인들의 언행은 주위에 큰 영향을 주는 만큼, 더 책임감있는 행동이 요구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허다하다조코비치가 보여준 용기있는 행동에 세계의 더 많은 저명인사들이 동참한다면 백신만이 아니라 코로나 치료제, 자연치유 등 다양한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는 데 큰 도움이 되는 한편,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가치에 눈을 뜨고 자유를 지키기 위한 행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