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2.05.24 [20:02]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송가인, 서경덕 교수와 유네스코 문화유산 '아리랑' 세계에 알린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2분짜리 영상 제작...유튜브 등 SNS 통해 전파
기사입력: 2022/01/26 [13:3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이광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경덕 교수(왼쪽)와 가수 송가인. 서경덕 교수 제공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2분짜리 영상 제작...유튜브 등 SNS 통해 전파

 

가수 송가인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제작했다.

 

26일 공개한 이번 2분짜리 영상(youtu.be/r3ek90WAb1s)은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공동 제작했으며, 한국어 및 영어로 공개돼 국내 뿐 아니라 해외로도 아리랑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영어로도 자막 처리(youtu.be/RmCQKWmn03Y)됐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 아리랑의 단순한 구조와 인류보편적인 주제를 통해 시대와 지역을 넘나들며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유산적 가치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클래식, 인디밴드, 락그룹 및 국내외 다양한 연주자들의 아리랑 공연을 모아 보여주며 어떤 장르와도 잘 어울리는 아리랑만의 특징을 담고 있다.

▲ 아리랑 부르는 외국인들. 유튜브 영상 캡처.연합뉴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K팝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의 전통 음악을 국내외 누리꾼들에게 제대로 소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각 종 SNS를 통해 널리 전파중이며, 전 세계 주요 한인 및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영상을 공유해 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 제작에 함께 참여한 송가인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을 직접 부르고, 내레이션까지 진행하게 되어 기쁘다국내외 누리꾼들이 이번 영상을 함께 즐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문화재청 및 한국문화재재단과 서 교수는 향후 제주해녀문화 등 다양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국내외에 꾸준히 알려 나갈 예정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