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8.10 [07:03]
이시바시의 동경 통신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이시바시의 동경 통신
동경통신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의 격한 슬픔 표시에 대한 반응
격한 감정 표현을 이해 못하는 일본인, 슬픔 자제를 독하다고 보는 한국인
기사입력: 2014/05/27 [08:5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이시바시 겐이치 동경특파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시바시 겐이치 동경특파원     © 매일종교신문
세월호 침몰사건 발생 당시 일본 국민들도 많이 놀랬고 안타깝게 지켜보았다. 일본 언론들은 앞다투어 톱뉴스로 다뤘다.

이번 사고원인은 최대 적재량의 세배 이상 실었고 연비를 줄이기 위해 중심을 낮쳐 주는 평형수마저 싣지 않았다는 것이 주원인이라고 일본국민들은 인식하고 있다. 이에 경험이 전혀 없은 젊은 3 등항해사의 운전실수가 더해졌다고 본다.

피해를 크게 한 것은 선장 등의 무책임감에 잘못된 선내방송이었다. 배가 기울어지기 시작하고 완전히 침물될 때까지 두 시간 이상 걸렸다. 올바른 피난유도만 있었다면 어린 학생들의 희생은 줄어들었을 것이다. 무책임한 선내방송이 ‘움직이지 말라’고 몇 번 씩이나 죽음의 메시지만 보내고 있었다니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

일본국민들이  TV뉴스를 통해 관심 있게 구조활돌을 지켜보며 정보를 얻고 있으며, 이번 사고에 대한 원인도 자세히 파악하고 있다. 일본은 이런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어 규제법을 만들어 놨고, 이미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이 사건을 놓고 한일 양국 국민들의 감정을 비교해 보면 서로 상대방의 태도를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들이 있다.

희생자 가족들이 오열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기 자식의 죽음같이 슬퍼하는 모습이다. 일본 국민들은 이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 자기 가족이 아닌 외부 사람들 앞에서는 절대로 울지 않는 것이 일본적인 미덕이다.

3년 전 동일본대지진 발생 시에 자기 자식들과 처가 한꺼번에 희생됐는데, 장례식에 참석하여 한 방울도 눈물을 흘리지 않고 참고 있는 30대 남자를 TV에서 본 적이 있다.

일본 국민들은 그 사람을 보고 장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한국 국민들은 자기 가족이 죽었는데 인정도 없는 독한 사람이라고 여겼을 것이다. 반면 일본국민들이 외부 사람들 앞에서 울부짖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을 보면서 그 격한 감정표현에 위화감을 느꼈다.

이렇듯 하나의 사건에 각기 다른 행동을 두고 양국 국민들의 반응, 평가가 다르다.

혹시 상대방의 태도가 자기 사고방식에 비춰 볼 때에 못마땅하게 느끼는 점이 있더라도 상대방의 행동을 일단 받아들이고 이해해보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이번 사건에 대해 일본국민들은 남의 일 같이 않아 애도하는 분위기가 강하다. 일본국민도 자식을  두고 있는 똑같은 부모의 입장에 있기 때문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