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10.23 [16:25]
범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범종교
“불교 깨달음 지상주의, 개신교 배타주의·가톨릭 권위주의”
각 종교 금기시한 성역, 9차례 토론하는 종교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5/02/11 [08:48]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쟁문화아카데미는 2월 28일부터 매달 9차례에 걸쳐 '종교를 걱정하는 불자와 그리스도인의 대화: 경계너머, 지금여기'라는 종교 포럼을 연다.
 
주요종교에서 예언자 구실을 해온 개혁적 인물들이 한 자리에 모여 종교의 진정한 길을 토론하다. 화쟁문화아카데미 대표인 조성택 고려대 철학과 교수가 불교 대표로,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김진호 목사가 개신교 대표로, 김근수 해방신학연구소장이 가톨릭 대표로 각각 나선다.
 
토론 주제가 지금까지 금기시되어온 ‘성역’을 건드리는 것이다. 조성택 교수가 발제할 첫 토론 주제는 ‘한국불교의 깨달음 지상주의’다. 김진호 목사가 발제할 두 번째 토론 주제는 ‘개신교의 배타주의와 타자의 악마화’다. 이어 김근수 소장이 발제할 주제는 ‘가톨릭의 권위주의’다. 불교의 ‘깨달음’과 개신교의 ‘배타주의’, 가톨릭의 ‘권위주의’는 각 종교에서 가장 소중하게 여기지만, 더 이상의 포용과 논의, 진전을 막는 최대 걸림돌이란 것이다.
 
조 교수는 “불교는 깨달음을 추구하는 종교가 아니라 깨달음을 실천하는 종교인데도, 깨달음을 먼 미래의 일로 여겨 실천하지 않은 핑계거리가 되고, 불교를 과거에 유폐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목사는 “요즘 사회적 스트레스가 높아지면서 공격성이 증오범죄로 표출되고, 이웃 없는 사회, 모두가 적으로 여기는 사회가 되는데, 한국 개신교의 배타성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면서 “반공주의에 이어 이제 성소수자라는 또다른 증오의 대상을 만들어내 개신교 신뢰의 위기를 미워할 대상에 대한 증오를 통해 피해가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소장은 “권위주의가 성직자와 평신도를 가르고, 다른 종교나 국가에 대한 우월감을 가진 채 성서의 핵심인 자유와 해방을 멀리하고 순종과 복종 같은 노예 윤리만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럼에선 발제자뿐 아니라 다른 토론자와 사회자, 방청객까지 토론에 가담한다. 포럼 사회는 성해영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교수, 박병기 한국교원대 윤리교육과 교수, 정경일 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원장이 3번씩 맡는다. 28일 오후 1시에 열리는 첫 포럼에선 종교학자 오강남 박사가 기조강연을 한다. 포럼은 서울시 종로구 사간동 경복궁 시계탑 옆 란스튜디오 3층 화쟁문화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