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10.02 [00:06]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27
누구나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초월명상,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 창시
기사입력: 2020/07/15 [15:37]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보검 이치란 스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초월명상(TM)을 창시한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90세 때인 2007년 11월 11일의 한 모임에서 강연 하는 모습).  

 

▲ 스위스에 있는 마하리시 유럽 연구 대학(MERU) 전경.    

 

누구나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초월명상,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 창시

67년 비틀즈 마하리시와 접촉하고 유명해져, 세계 각국 1500개 센터

초월명상(TM) 테크닉 배운 사람 지금까지 600만 명, 유럽에 대학도

존재의 과학과 생활의 기술, 바가바도기타 주석저서 베스트 셀러 

    

명상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명상이란 너무나 쉬운 일상의 가벼운 정신운동이라고 설파한 요기가 바로 초월 명상을 창시한 마하리시 마헤시(Maharishi Mahesh Yogi, 1917~2008).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는 인도의 초월명상법을 창시하고 발전시킨 명상 스승으로 전 세계 명상분야에서는 이름이 널리 알려진 분이다. 본래는 물리학을 전공했으나, 히말라야의 죠티르 마트의 샹카라차리아(베단타의 전통을 전하는 스승)인 스와미 브라마난다 사라스와티의 제자가 되어 13년간 명상수행을 했다.

 

스승이 영면하고 나자 그는 힌두교 전통의 명상법에서 종교적 요소를 과감하게 제거하고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초월명상(TM:Transcendental Meditation) 행법을 고안했다. 아침저녁으로 15분 내지 20분만 투자한다면 누구나 명상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초월명상을 함으로써 누구나 무한한 에너지를 얻을 수 있고, 창조적인 지성의 원천을 열 수 있다는 방법을 제시했다.

▲ 인도 우타라칸드 주에 있는 죠티르 마트 아쉬람(힌두교 수도원).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의 스승인 스와미 브라마난다 사라스와티(Swami Brahmananda Saraswati: 18681953)는 죠티르 마트 수도원의 샹카라차리아(최고지도자)였다. 힌두 철학에서 이 파는 아드바이타 베단타(Advaita Vedānta) 파라고 해서 불이일원론(不二一元論)사상체계에 속한다. 자아(自我Atman)와 브라만(Brahman)이 하나라는 범아일여(梵我一如)에 기원을 두고 있다.

▲ 샹카라(788〜820)가 네 명의 제자들에게 가르침을 펴고 있다.  

 

요가나 명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른바 철학적 계보를 알아야 한다. 물론 독각(獨覺)이라고 해서 무사득오(無師得悟)한 도인도 없진 않다. 불교전통에서는 무수한 독각이 있는데, 절에 가면 독성각(獨聖閣)이 있다. 독성은 독수선정(獨修禪定)이라 하여 도를 깨달은 자로서, 일반적으로 독성각에는 나반존자(那畔尊者)를 봉안하는 것을 통례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독성신앙에 특유의 단군신앙을 가미시켜 새롭게 수용하고 전개시켰다. 이 독성각은 우리나라 사찰 특유의 전각 중의 하나로서 한국불교의 토착화 과정을 일러주는 좋은 증거가 된다.

 

다시 샹카라 이야기로 돌아가 보자. 샹카라는 8세기 인도에서 살았던 철학자다. 그는 남부 인도에서 출생, 베다를 학습하고 유행자(遊行者)로서 여러 지방을 편력하면서 다양한 기적을 행하였다. 또한 승원을 건설하였으며 많은 저서를 저술하였고, 최후에 북부 인도에서 영면하였다.

 

그는 <브라흐마 수트라 주해(註解)>를 비롯한 책을 저술, 불이일원론(不二一元論)을 주장하였다. 그는 절대자 브라만은 여하한 한정도 허용하지 않는 절대무차별의 실재이며, 최고아(最高我)”라고 주장한다. “개아(個我)가 사실은 최고아(最高我)와 동일한 것이라는 것을 안다면 해탈 즉 일체의 고뇌를 소멸시키는 것이 된다. 완전한 해탈의 경지에 있어서 개아는 브라만과 합일하여 그 개별적인 존재를 잃는다.”고 말했다.

▲ 스와미 브라마난다 사라스와티는 샹카라 다음 가는 스승으로 추앙받고 있다.    

 

스와미 브라마난다 사라스와티는 위대한 철학자인 샹카라를 추종했다. 죠티르 마트 수도원의 샹카라차리아(최고지도자)가 된 지 10년 만에 그는 수천 명의 제자를 모았고 이 수도원은 불이일원론(범아일여)의 중심수도원이 됐다. 그의 문하에는 몇 명의 유명한 제자가 탄생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이다.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는 "개인은 우주이다. 개인의 삶의 잠재력은 우주의 잠재력이다. 개인은 신의 깊은 곳이다. 초월적 경험은 인간의 신성을 깨우친다. 그것은 신성을 살 수 있는 인권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일상생활에 종사하면서도 할 수 있는 명상 관행을 개발했다. 이 방법이 바로 초월명상법인데, 전 세계적으로 급속하게 확산되면서 인기를 얻게 됐다.

 

마하리시 마헤시 요기는 죠티르 마트 수도원 최고지도자 스와미 브라마난다 사라스와티 문하에서 내공을 쌓은 다음, 초월명상법을 개발하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인도 국내를 3년 정도 여행한 다음, 10여 년 간 해외 투어를 시작했다.

 

1967년 마하리시의 명성은 높아졌고 비틀즈의 영적 고문"이 되었을 때 그의 초월명상법은 하늘을 찔렀다. 그는 미국의 밴드 그룹인 비치보이스에게도 영향을 미쳐서 영국과 미국의 젊은이들에게 그는 우상이 되었다. 비틀즈가 초월명상(TM)을 직접해보고 인정한 다음, 마하리시는 라이프(Life), 뉴스위크(Newsweek),타임(Time)등의 미국 잡지 표지에 실리기도 했으며, 뉴욕시의 펠트 포럼 (Felt Forum)과 하버드 샌더스 홀 (Harvard 's Sanders Hall)에서 강연을 했고, 투나잇 TV 쇼에도 출연했다.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와 인디펜던트(The Independent) 신문은 마하리시의 영향으로 인도 요가 명상의 본고장인 리시케시를 방문 취재했고, 비틀즈가 마하리시로 부터 영감을 받고 그의 영향으로 환각제(LSD)와 멀어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 마하리시가 비틀즈 멤버들에게 초월명상법을 말해 주고 있다.    

 

▲ 영국의 록 밴드 비틀즈 멤버와 함께한 마하리시 요기.

 

▲ 네덜란드에 있는 자연법당(自然法黨) 본부와 마하리시 연구 대학 본부    

 

마하리시는 4만 명 이상의 TM교사를 훈련시켰으며 6백만 명 이상에게 가르쳤다고 알려져 있다. 수천 개의 초월명상 교육 센터를 설립했다. 웹 사이트는 수십만 명이 온라인 TM-Sidhi 프로그램으로 초월명상을 배웠다고 말하고 있다. 그는 인도, 캐나다, 미국, 영국 및 스위스를 포함한 여러 국가에 캠퍼스가 있는 학교 및 대학을 설립했다. 마하리시와 그의 측근 제자들은 건강 클리닉, 우편 주문 건강 보조 식품 및 유기농 농장을 포함한 자선 단체와 영리 사업체를 만들었다. 마하리시 조직의 자산 가치는 수백만에서 수십억 달러에 이르며 2008년 기준 미국 자산의 가치는 약 3억 달러에 이른다고 한다.

 

마하리시는 2000년에 비영리 단체인 세계 평화의 나라를 만들어 몇 개 나라에 지도자를 임명했다. 세계평화의 나라 본부는 미국의 아이오와 주에 마하리시 베다 도시에 있다. 네덜란드에는 자연법당(自然法黨) 본부가 있으며, 이곳에는 마하리시 연구 대학이 있다. 200891세 때, 마하리시는 모든 행정 활동에서 퇴직을 발표하고 3주 후에 영면 할 때까지 침묵했다.

보검<세계불교네트워크 코리아 대표>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