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2.01.26 [21:35]
해외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해외종교
뉴질랜드서 인도 시크교 계열 성씨 ‘싱’이 신생아 1위
“신생아들의 성씨는 이민 역사”...1,3,5위가 인도계 성씨
기사입력: 2022/01/14 [19:51]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생아들의 성씨는 이민 역사”...1,3,5위가 인도계 성씨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신생아들의 성씨 가운데 인도에서 나온 시크교 계열의 싱이 2년 연속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언론은 14일 내무부 자료를 인용해 인도 등 아시아 지역에 많이 분포한 시크교 성씨 싱이 2020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뉴질랜드 신생아들의 최대 성씨가 됐다고 전했다.

 

시크교 성씨는 2위 스미스에 이어 싱의 여성용 성씨로 사용되는 카우르가 3위에 오르는 등 기세가 거셌다. 4위는 윌리엄스가 차지했지만 5위 역시 인도계인 파텔에 돌아갔다.

 

6위는 윌슨, 7위는 브라운, 8위는 테일러였다.

 

중국계 성씨인 왕과 리는 전국 순위에서는 10위 안에 들지 못했으나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 지역에서는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저명한 사회학자 폴 스푼리 매시대학 명예교수는 뉴질랜드 신생아들의 성씨는 뉴질랜드의 이민 역사를 반영해주고 있다며 지난 20년 동안 성씨의 분포가 크게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아시아 성씨가 뉴질랜드에서 뚜렷이 부상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뉴질랜드에서 가장 다양한 문화가 뒤섞인 오클랜드는 기술이민 비자를 압도적으로 많이 받은 인도와 중국계의 영향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