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11.30 [19:18]
守岩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守岩 칼럼
“정성 담은 기도는 반드시 이뤄져요”
월불교 부산울산교구 명륜교당 장심연 교도…수행한 바 없는 수행, 수십 년 사경노트
기사입력: 2020/10/23 [06:01]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문윤홍 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월불교 부산울산교구 명륜교당 장심연 교도수행한 바 없는 수행, 수십 년 사경노트

 

 

원불교 소태산 대종사는 처세에는 유한 것이 제일 귀하고 말하기는 어눌한 듯 조심히 하며 일 당하면 바보인 듯 삼가 행하는 이는 늘 안락하리라고 말했다. 어눌하고 바보같이 행동하는 것처럼 어려운 일이 또 있을까. 이는 하려고 해서 되는 일이 아니라 내 안에서 펄펄 살아 날뛰는 가 없어졌을 때 저절로 도달하게 되는 경지이기 때문이리라. 그때에 이르면 자연히 분주한 가운데도 늘 한가하며 안락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용타원(容陀圓) 장심연(張心硏·77) 원불교 부산울산교구 명륜교당 교도는 오랜 수행과 신앙생활로 체득이 되어 그런지 한마디로 표현해서 여여자연(如如自然)’이다. 군더더기 하나 없이 정갈하고 소박한 그의 집 한쪽에 쌓여있는 수십 권의 사경(寫經)노트와 불단(佛壇) 앞 천염주가 그가 쏟고 있는 정성괴 수행의 시간들을 짐작하게 한다. 그러나 정작 오랜 시간의 수행으로 다져진 묵직한 수행담은 굳이 말로 표현하지도 않아도 짐작할 수 있다. 그는 늘 잘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 수행이랄 것도 없이 시간 날 때마다 그냥 하고 있다는 말만 되뇌인다하지만 오히려 그런 말이 역으로 그의 오랜 수행 내공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장심연 교도에게는 삶이 곧 수행이다, 하루에도 서너 시간씩 기도와 염불, 사경을 수십 년 동안 해오면서도 수행한다는 생각이 없다. 그는 아침마다 천염주를 돌릴 때나 사경을 하고 있으면 잡념이 싹 사라진다. 수행을 하는 건 아니고 그냥 몸이 움직이는 대로 둔다고 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좌선(坐禪)으로 시작해 기도를 마치면 천염주를 든다. 영주, 일원상서원문, 반야심경, 청정주를 차례로 염주 한 알 한 알에 담아나간다. 염주를 돌리는 손길에 불쑥 망념(妄念)이 들락거리기도 하지만 그대로 가만히 두면 망념은 망념일 뿐이다

 

수십년 해온 교전 사경은 그 자체가 기도한 자 쓰고 3, 천연주 염불도

 

언제부터 시작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교전 사경은 그 자체가 기도이다. 사경은 한 자 쓰고 3배하고, 한 자 쓰고 3배하는 심정으로 글자를 꾹꾹 눌러 써내려간다. 수십 년째 사경하고 있지만 아직도 모르는 말씀이 너무 많다며 열성을 보인다.

 

60매용 사경 노트를 펼치니 어느 페이지를 펴도 첫 페이지와 똑같이 흐트러진 글씨 하나 없다. 그 흔한 볼펜 똥도 없다. 천염주 염불이나 사경이나 똑같다. 오르락내리락 굴곡 없이 잔잔하다. 처음 마음이 끝 마음이다초지일관이다.

 

그는 오래 하다 보니 법문이 몸에 배어 나를 둘러싸고 있는 전체가 하나로 엮어지는 느낌입이다. 연기(緣起)라고 하신 부처님 말씀이 머리로만 알다가 살면서 몸으로 확 와 닿았다고 했다. 지난 여름 부산경남을 휩쓸고 지나간 태풍 마이삭으로 거실 유리창틀이 휘어지며 떨어져 나갈 뻔 했을 때 그의 머리에 가장 먼저 든 생각도 나보다는 남이다. 무시무시한 태풍이 온 집안을 휘젓고 있는데도 유리창이 깨져 밖으로 떨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는 걱정이었다. 큰 경계를 겪어보면 그동안 수행 결과가 민낯으로 드러나기 때문에 경계는 은혜일 수밖에 없다

▲ 원불교 부산울산교구 명륜교당 용타원 장심연 교도  

 

10년 전 용타원 장심연 교도가 대장암 수술을 받을 때에도 내 아픔은 조금도 문제되지 않고 몸이 성치 않았던 남편 걱정만 했다. 뇌경색을 겪어 회복 중이던 남편을 돌보는 일에 이미 는 없었다그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회상했다. “수술실에 들어가면서도 마음에 별로 변화가 없더라구요. 삶이다 죽음이다 그런 분별이 떠오르지는 않았고 그냥 영주를 외우면서 들어갔어요. 영주는 늘 버릇이니까요.”

 

5~6년 후 남편이 완전히 회복됐을 때 지나가는 말끝에 그런 일이 있었노라고 알렸다. 자연재해든 사람이든 내가 다치는 것은 괜찮지만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이 아픔을 겪으면 안 된다는 마음이 늘 먼저다. 오랜 수행으로 머리에 들어있던 일원(一圓)의 진리가 피부로 와 닿으면서 삶에서 저절로 녹아들고 있음이다

 

 

기도는 크게 하고 전체를 위해 기도하니 내 것도 해결돼요

 

기도는 이뤄지게 돼있어요. 한 점 흐트러짐 없이 정성을 담아보세요.”

 

10년 전 남편이 뇌경색으로 쓰러졌을 때다. 의사도 가망 없다고 포기했지만 중환자실에 있는 남편을 위해 70일 동안 새벽마다 목욕재계하고 법신불전에 앉았다. 남편은 이후로 10년을 더 살았고 그가 쏟은 기도 정성을 나중에 알게 되면서 교당을 대하는 자세가 완전히 달라진 남편을 보는 것도 뿌듯하다용타원 교도는 어떻게 기도할까.

 

그는 기도는 크게 한다. 남이 잘돼야 나도 잘되니 나만 잘되게 해달라고 기도할 수는 없다. 전체를 위해 기도하니 내 것도 해결된다고 말했다.

 

천록(天祿: 하늘이 주는 복록)을 움직이는 것이 기도라고 했던가. 그만큼 기도는 사심(私心)이 없을 때 이루어진다.

 

그의 삶을 돌아보면 큰 경계가 한두 번이 아닌데도 그에겐 경계가 아닌지 기억 속에서 끌어내는데 오래 걸렸다. 남편이 고비를 넘기고 점차 회복되고 있을 때 그는 대장암을 만났다. 아무리 생사(生死)공부를 잘하고 있다고 여겨도 암이라는 치명적인 장애물을 만나게 되면 대부분 무너지게 된다. 남편이 아프다고 자신이 감춰지진 않는다. 그러나 그에겐 암도 감기와 다를 바 없이 수술받고 약 먹고 그렇게 병원을 다녔다. 사경노트의 글씨가 처음과 끝이 같듯이 일상의 경계들이 그렇게 잔잔했다. 수행이랄 것도 없이 자연스럽게 삶에 녹아든 독경·기도·사경이 본래 마음을 돌이키게 했다. 그렇게 없이 전체가 하나로 엮어져가고 있는 중이다

 

그 어려운 가운데서도 난관을 극복하고 그는 저는 운이 참 좋다. 좋은 부모, 좋은 형제, 좋은 시댁, 좋은 교당, 훌륭하신 교무님들만 만났다. 주위에 안좋은 인연 하나 없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며 감하해 한다.

 

부처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고 내 안에 펄펄 살아있는 가 없어야 가능한 일이다. 그에게 원불교 교당(敎堂)은 어떤 곳일까. “학교이지요. 늘 배우러 가는 곳입니다. 원불교는 심법 공부하는 곳이니 얼마나 좋습니까?”

수암(守岩) 문 윤 홍<大記者/칼럼니스트>moon4758@naver.com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